'원한' 깊어지는 與 전대…元 "초보 거짓말쟁이" 韓 "노상방뇨 구태정치"
최종수정 : 2024-07-11 14:48기사입력 : 2024-07-11 11:20구동현 기자
구독하기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와 한동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원희룡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왼쪽)와 한동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미래를 위한 약속, 공정 경선 서약식'에서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가 2주도 채 남지 않은 가운데 당권을 둘러싼 각 후보들의 장외 비방전이 갈수록 격화하고 있다.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자신과 관련한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원희룡 후보에 대해 "노상방뇨 같은 구태정치"라고 직격하자, 원 후보는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 후보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원 후보가 "거짓 마타도어(흑색선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며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 구태정치 때문에 국민의힘이 싸잡아 비난받는 것이 안타깝고 이를 보시는 당원들과 국민들께 죄송하다"며 화살을 돌렸다.

그는 "원 후보는 제 가족이 공천 개입했다는 거짓 마타도어를 해놓고 반성도 사과도 거부했다"며 "마치 노상방뇨하듯이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를 제가 당원 동지들과 함께 변화시킬 것"이라고 거듭 비판했다.

그러자 원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거짓말부터 배우는 초보 정치인은 당원을 동지라 부를 자격이 없다"며 "이제 거짓말 기술에 대해 검증을 받을 시간이다. 그래서 거짓말이 들통나면 사퇴를 하시겠다는 건가"라고 한 후보를 압박했다.

앞서 원 후보는 이날 오전에도 한 후보의 총선 공천 사천 의혹, 법무부 장관 시절 사설 여론조성팀(댓글팀) 운영 의혹, 측근인 김경율 회계사의 금융감독원장 추천 의혹을 겨냥해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시겠나"라고 물었다.

그는 "한 후보는 저의 결심을 악용해 구태정치라며 비난을 퍼붓고 있다"며 "진짜 구태정치는 '한동훈식 거짓말 정치'다. 비선 측근들을 챙기며 거짓말로 정치하는 사람, 자신의 대권 이미지만 생각하고 공사 구분 못하는 사람이 당대표가 된다면 이재명 민주당에 대항은커녕 분열로 망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