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시청자'가 견인…웨이브, 2분기 시청 데이터 결산 발표
최종수정 : 2024-07-11 10:12기사입력 : 2024-07-11 10:12최송희 기자
구독하기
사진웨이브 [사진=웨이브] 웨이브가 1분기 전장르에서 가파른 시청량 상승세를 보인 가운데 지난 3월 신규 유료 가입자 견인에 역대 기록을 세운 콘텐츠들로 2분기 역시 긍정적인 효과를 얻었다. 11일 웨이브는 2024년 2분기 누적 시청 데이터를 바탕으로 한 결산 리포트를 발표했다. '연애남매'로 2030 즉, MZ세대의 신규 유입이 두드러진 바. 이에 영향을 받아 동기간 '예능' 장르에서도 2030 시청 비중이 전연령 중 58%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첫 공개된 '연애남매'는 웨이브 역대 예능 중 신규 유료 가입 견인 콘텐츠 1위에 오르며 자체 신기록을 세웠다. 16회차가 방영된 4달간 주말 신규 유료 가입 견인 콘텐츠 1위를 석권한 것. 그중에서도 특히 20대 여성 신규 유료 가입자를 방영 전 월 대비 2배 이상 견인하며 MZ 사이에서 대세 연애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연애남매'의 영향으로 웨이브 2분기 '예능' 장르의 시청량에서 2030이 점유율이 가장 높았으며 실제로 웨이브 전장르 중 '예능'은 2030 시청자가 58%를 차지했다. 이는 전년 동기간 보다 증가한 수치로, 이번 분기 2030의 시청 선호 장르가 '예능'임을 방증했다.

방송가에 MZ 출연자의 대거 등장 역시 2030의 공감대와 관심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신들린 연애'와 '돌싱글즈 5'가 그 주인공. 남녀 8명의 MZ 점술가들이 자신의 연애운을 점치며 운명의 상대를 찾는 과정을 그린 '신들린 연애'는 웨이브 전체 시청자 중 2030이 60.5%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90년대생 돌싱남녀가 대거 출연한 '돌싱글즈 5' 역시 비슷한 시청 분포를 보였다. 전연령 중 53.2%가 2030 시청자로, 이는 같은 세대를 향유하는 이들이 출연하는 프로그램에 자연스럽게 관심도가 쏠리는 것으로 분석된다.

MZ들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예능도 동세대에서 선호도가 높았다. 웨이브 오리지널 '나만 없어, 카라'는 전연령 중 53%가 2030 시청자였으며 성비 측면에서도 큰 차이 없이 비교적 균일한 시청 분포를 보였다. 2세대 대표 아이돌인 '카라'의 파워는 3, 4세대 아이돌이 출연한 웨이브 오리지널 '레벨업 프로젝트 시즌5(레드벨벳)', '에스파의 싱크로드(에스파)'와 방영 당시 동기간을 놓고 비교했을 때보다 시청 시간과 시청자 수 모두에서 앞섰다.
 
최신 콘텐츠 외에도 꾸준히 '무한도전'을 시청하는 현상도 두드러진다. '무한도전'은 전연령대에서 소비량이 많은 라이브러리지만, 그 중에서도 2030 시청량 순위가 특히 높았다. '무한도전'은 2030의 예능 시청 순위 4위에 오르며 스테디셀러인 '런닝맨', '나 혼자 산다', ‘전지적 참견 시점’ 등 인기리에 방영 중인 콘텐츠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이에 더해 유재석과 유연석이 매주 시민을 만나 잠깐의 틈새에 행운을 선물하는 토크 프로그램 '틈만 나면'도 짧은 회차지만 단기간에 2030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장수 프로그램이 즐비한 예능에서 8회 분량으로 2030 시청 순위 9위에 등극하며 10위권 내에 진입한 것. 웨이브뿐만 아니라 방송 시청률에서도 전회차 '2049시청률' 동시간대 1위를 석권하며 신규 예능의 저력을 뽐냄과 동시에 하반기 시즌2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한편 웨이브는 오는 3분기 OTT 최초 드라마 리마스터링 '뉴클래식(New Classic) 프로젝트'를 통해 '내 이름은 김삼순'과 '미안하다, 사랑한다'를 2024년 4K 감독판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선보인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