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 최종 확정 아냐...판을 뒤집는 게임체인저 필요"
최종수정 : 2024-05-30 01:49기사입력 : 2024-05-30 01:45수원=강대웅 기자
구독하기
김동연 사진김동연 지사 SNS 라방 캡처 김동연 지사가 평화누리자치도 명칭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 등에 대해 "명칭은 확정된 것 아니다. 법 제정 과정에서 정해질 것이다"라며 자정을 넘기며 3시간 동안 소통했다. [사진=김동연 지사 SNS 라방 캡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9일 오후 9시 30분부터 3시간에 걸쳐 인스타그램 통해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도민이 묻고 김동연이 답한다'라는 라이브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 지사는 "평화누리특별자치도 명칭은 최종 확정이 아니며 북부특별자치도가 생기게 된다면 명칭은 국회에서 특별법을 제정할 때 정해지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종특별시도 세종특별시설치특별법에 따라서 법 이름이 결정되기 때문에 지금 우리가 공모를 통해서 한 이름이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김 지사는 "도민들께서 경기도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서 다양한 분들이 건전하게 다양한 의견 제시해 주시는 것, 찬성이든 반대든 저는 아주 좋은 것 같다"면서 "도민 분들이 원하시는 것이 우선순위 1번이다. 더 많은 분의 의견을 듣고 싶다"고 소망했다.

이어 김 지사는 경기북부에 360만이 넘는 우리 도민분들 그리고 경기북부가 가지고 있는 무한한 잠재력, 창의적인 보다 발전적인 도를 만들겠다는 의미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왜 추진하냐는 질문에는 "경기북부 발전과 경기도민의 삶이 질 향상,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서 하는 것이다"며 지금 불균형 완화하고 또 규제를 풀은 다음에 하지 왜 지금 하느냐는 물음에는 "지금의 상황으로 봐서는 그대로 가게 되면 불균형 더 심화하고 규제는 그렇게 대폭으로 풀릴 가능성이 없기 때문에 판을 뒤집는 게임체인저가 필요하다"라고 이해를 구했다.

그러면서 지사로서 하지 왜 못 하느냐? 하는 얘기에 대해서는 "지사로서 투자유치, 테크노밸리, 경기도 재정에 있어서의 북부에 투자. 또 경기도가 할 수 있는 규제 이런 걸 했지만, 수도권정비법, 군사보호구역, 각종 환경 규제 전부 중앙부처 규제이기 때문에 중앙부처가 움직여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 지사는 "경기특별자치도 외에 일산 CJ 문제라든지 등등 여러 가지 얘기가 있었다. 앞으로 의견 수렴 많이 하도록 하고, 의견 주시면 답을 하겠다"며 "도민들 의견 받드는 것이 제게 가장 소중한 일이다. 의견 많이 주시고 그 의견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