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오물풍선'에 "인민의 표현의 자유...주어담아야 할 것"
최종수정 : 2024-05-29 21:34기사입력 : 2024-05-29 21:34신진영 기자
구독하기
모내기 마친 논에서 발견된 대남전단 사진연합뉴스 모내기 마친 논에서 발견된 대남전단. [사진=연합뉴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9일 대남 오물풍선을 두고 "인민의 표현의 자유"라며 "자유민주주의 귀신들에게 보내는 진정 어린 '성의의 선물'"이라며 "계속 계속 주워 담아야 할 것"이라고 비아냥 댔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배포한 담화에서 합동참모본부가 '오물풍선'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풍선이 날아가는 방향에 따라서 '표현의 자유'와 '국제법'이 규정되는가"라면서 이 같이 주장했다.

그는 대북단체의 대북전단 살포에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헐뜯는 정치 선동 오물인 삐라장과 시궁창에서 돋아난 저들의 잡사상을 유포하려 했다"며 "인민을 심히 우롱 모독한 한국 것들은 당할 만큼 당해야 한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앞으로 한국 것들이 우리에게 살포하는 오물량의 몇십 배로 건당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26일 김강일 국방성 부상 명의로 낸 담화에서 대북단체의 전단 살포에 맞대응하겠다고 밝혔다. 28일 밤부터 가축 분뇨와 쓰레기 등을 담은 대형 풍선을 남쪽으로 날려 보냈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전국에서 발견된 대남 오물 풍선은 260여 개에 달한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