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UAE, 산업 분야 협력 강화한다…CCS 등 MOU 체결
최종수정 : 2024-05-29 18:35기사입력 : 2024-05-29 18:35김유진 기자
구독하기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13동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산업통상자원부와 에너지·산업 유관기관들이 아랍에미리트(UAE) 측과 8건의 협정·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29일 산업부에 따르면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술탄 알 자베르 UAE 산업첨단기술부 장관과 액화천연가스(LNG) 활용 청정수소 생산 등과 연계해 '탄소 포집·저장(CCS)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양국은 청정수소 공급망을 구축하고 탄소 감축에 공동으로 대응하게 됐다.

에너지 분야에서는 한국전력공사가 UAE원자력공사(ENEC)와 제3국 원전 공동진출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기업은 원전사업 수행을 위해 공동작업반을 구성하고 신흥시장을 연구한다. 또 사업제안을 도출해 글로벌 원전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청정수소 생산·도입에도 양국은 손을 맞잡았다. 한국석유공사와 삼성E&A, GS에너지 컨소시엄은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와 '청정수소 생산·도입 공동개발 전략적 합의서'를 체결했다. 

이 합의서는 UAE 루와이스 지역 블루암모니아 사업을 구체화 한 것이다. 양측은 UAE 현지의 블루 암모니아 생산·도입과 국내 유통인프라 투자 등 수소의 모든 밸류체인에 대해 상호 공동·개발 투자하기로 뜻을 모았다.

한국석유공사와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는 현재 400만 배럴인 국제공동원유비축사업 규모 확대를 두고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이번 방한에서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는 현재 계약 물량 확대를 요청했다. 양 기업은 기존 양사 간의 MOU를 수정·연장하고 석유 탐사·개발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아울러 삼성중공업과 한화오션은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와 각각 'LNG 운반선 건조의향서'를 체결했다. 산업부는 최종 계약이 성사 될 경우 6척(약 15억 달러 규모)을 국내 조선사가 수주할 것으로 내다봤다.

끝으로 효성은 아부다비국영석유공사와 베트남 화학공장을 기반으로 석유 화학 제품과 액화석유가스(LPG) 부문의 아시아 지역 사업 협력 기회를 모색하기로 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한·UAE의 관계가 원전, 탄소감축, 청정수소, 조선· 석유화학 분야 등 다방면의 미래지향적 협력 관계로 발전할 수 있도록 성과 추진상황 점검, 애로해소 등 후속 조치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아주TV, 무단전재·재배포 금지